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교학사 역사 교과서 "오류·편파해석 298건, 관계자 반응은?"

교학사 역사 교과서
 

‘교학사 역사 교과서’



진보 성향의 역사단체 한국역사연구회·역사문제연구소·민족문제연구소·역사학연구소는 10일 서울 중구 대우재단빌딩에서 ‘뉴라이트 교과서’ 검토 설명회를 열었다.

이들은 교학사 고교 학국사 교과사에서 오류 및 편파 해석 부분이 무려 298건에 이른다는 주장을 했다.



이들의 주장에 따르면 해당 교과서에서 전근대사를 다룬 1·2·3·4단원에서 97건, 일제강점기 영역인 5단원에서 125건, 현대사 파트인 6단원에서 76건의 오류가 각각 발견됐다.



하일식 한국역사연구회 회장은 “가장 큰 문제는 이 교과서가 지나치게 식민사관에 따라 서술됐다는 점이다. 학생들이 배우고 평가와 연결되는 교과서이기 때문에 역사학자로서 그냥 넘길 수 없다”고 말했다.



이 가운데 민주당 위원들은 서남수 교육부 장관을 항의 방문해 교학사의 검정을 취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서남수 교육부 장관은 “교학사 교과서에 오류가 있다는 점을 동아한다. 해당 집필진의 자율 수정 등의 절차를 보고 판단하겠다”고 말했다.



전직 교육부 장관과 원로 역사학자들로 구성된 ‘역사교육을 걱정하는 사람들’ 소속의 보수학자들은 “교육적으로 문제가 될 소지는 없는 것으로 판단된다. 채택 여부는 학교에 맡겨야 한다”고 말했다.



네티즌들은 “교학사 역사 교과서, 신중한 절차를 밟았으면 좋겠다”는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