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이폰5S 5C "스마트폰 가격이 20만원? 애플 무슨 일이야~"

아이폰5S 5C [사진 애플 홈페이지]




 

‘아이폰5S 5C’.



애플이 10~20만원 대의 저가형 스마트폰을 출시했다.



10일(현지시간) 애플은 미국 캘리포니아주 쿠퍼티노 본사에서 열린 제품 발표 행사에서 ‘아이폰 5S’와 ‘아이폰5C’를 공개했다.



눈길을 끈 것은 ‘아이폰 5C’. 이는 보급형 제품으로 지금껏 고가 제품만 출시한 애플의 또 다른 행보다. 블루·그린·레드·옐로우·화이트 6가지 색상이 있다. 또 전면 얼굴 카메라 기능과 배터리 크기를 개선했다. 대부분 지난해 출시된 아이폰5와 비슷한 스펙이다. 가격은 미국 내 기준으로 16GB 모델은 99달러(약 10만 7000원), 32GB 모델은 199달러(약 21만 6000원)로 책정했다.



‘아이폰5S’는 금색·은색·회색 3가지 색상으로 출시된다. 기존 아이폰5보다 5배 가량 빨라졌다. 터치ID를 탑재해 홈 버튼에 지문 인식 기능을 내장해 손가락을 대면 잠금이 풀리도록 만들었다. 또 애플이 자체 설계한 64비트 A7프로세서를 적용했다.



이 신제품들은 20일부터 1차 출시국인 미국·일본·중국·영국·호주·프랑스·싱가포르 등에서 판매된다. 한국은 1차 출시국에서 제외됐다.



네티즌들은 “아이폰5S 5C, 저 가격이라면 나도 사고 싶다”, “아이폰5S 5C, 애플이 무슨 일이지?”, “아이폰5S 5C, 우리나라도 빨리 출시됐으면 좋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