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이폰5S 5C "애플이 10~20만원짜리 스마트폰을 출시하다니"

아이폰5S 5C [사진 애플 홈페이지]




 

‘아이폰5S 5C’.



애플이 저가형 스마트폰을 출시해 눈길을 끌고 있다.



10일(현지시간) 애플은 미국 캘리포니아주 쿠퍼티노 본사에서 열린 제품 발표 행사에서 ‘아이폰 5S’와 ‘아이폰5C’를 공개했다.



눈길을 끈 것은 ‘아이폰 5C’. 이는 보급형 제품으로 지금껏 고가 제품만 출시한 애플의 또 다른 행보다. 블루·그린·레드·옐로우·화이트 6가지 색상이 있다. 또 전면 얼굴 카메라 기능과 배터리 크기를 개선했다. 대부분 지난해 출시된 아이폰5와 비슷한 스펙이다. 가격은 미국 내 기준으로 16GB 모델은 99달러(약 10만 7000원), 32GB 모델은 199달러(약 21만 6000원)로 책정했다.



‘아이폰5S’는 금색·은색·회색 3가지 색상으로 출시된다. 기존 아이폰5보다 5배 가량 빨라졌다. 터치ID를 탑재해 홈 버튼에 지문 인식 기능을 내장해 손가락을 대면 잠금이 풀리도록 만들었다. 또 애플이 자체 설계한 64비트 A7프로세서를 적용했다.



이 신제품들은 20일부터 1차 출시국인 미국·일본·중국·영국·호주·프랑스·싱가포르 등에서 판매된다. 한국은 1차 출시국에서 제외됐다.



네티즌들은 “아이폰5S 5C, 빨리 구매하고 싶다”, “아이폰5S 5C, 저가형 정말 가격이 싸네”, “아이폰5S 5C, 우리나라는 언제 출시되나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