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구라 3천만원, “고교 선배에 돈 빌려줬다 못받아”

[사진 SBS ‘화신’ 방송화면 캡처]




 

‘김구라 3천만원’



개그맨 김구라가 지인에게 돈을 빌려주었다가 받지 못한 사연을 공개했다.



김구라는 10일 방송된 SBS ‘화신-마음을 지배하는 자’에서 게스트로 출연한 배우 김병옥의 사연을 듣고 자신의 경험담을 털어놨다.



이날 ‘화신’에 출연한 김병옥은 18년 전 친척에게 돈을 빌려줬다가 돌려받지 못하고 혼자 마음 고생을 했던 사연을 고백했다.



이에 김구라 역시 “사실 나도 얼마 전 고교 선배에 3천만원을 빌려줬지만 받지 못했다. 2~3년 전쯤의 일이다. 하지만 어쩔 수 없다. 그냥 어려운 선배님 도와드렸다고 생각하기로 했다. 실제로 지금도 그 선배와 종종 만나고 있다”고 말했다.



‘김구라 3천만원’ 사연을 접한 네티즌들은 “김구라 3천만원, 사연 안타깝다”, “김구라 3천만원, 제법 큰 돈인데”, “김구라 3천만원, 나중에 돌려받을 수 있겠지”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