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337kg 악어 포획, "이전 기록보다 6.5kg 이상 더 무거워, '아찔한 크기'"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무게가 337㎏에 달하는 거대 악어가 포획됐다.



8일(현지시각) 미국 현지 매체는 “미국 미시시피주 포트깁슨의 미시시피강 강변에서 무게 약 337㎏의 북미 악어 한 마리가 포획됐다”고 보도했다.



기계를 사용해서 들어야 할 만큼 아찔한 크기를 자랑하는 이 악어는 미시시피주에서 잡힌 악어 가운데 가장 무거운 악어로 알려졌다.



337kg 악어는 불과 1주일 전에 포획된 다른 악어보다 6.5kg 이상 더 무거운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미국 미시시피주 빅스버그에서는 더스틴 복먼(27) 일행이 길이 4.1m, 무게 330㎏에 달하는 괴물 악어를 포획한 바 있다.



복먼 일행이 ‘괴물 악어’를 잡은 지 얼마 지나지 않아 337㎏의 거대 악어가 잡히면서 순식간에 기록이 깨진 것이다.



‘337kg 악어 포획’ 소식에 네티즌들은 “337kg 악어 포획, 세상에는 큰 악어가 의외로 많은가 봐”, “337kg 악어 포획한 사람들도 대단하다”, “337kg 악어 포획을 어떻게 했을까”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