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북극 빙하 증가, "1년새 60% 증가, 지구온난화라더니?"

[사진 나사(NASA)]


 

북극의 빙하가 1년새 60% 증가한 것으로 확인됐다.



최근 미국 항공우주국(NASA)은 지난해 8월 북극의 모습과 올해 8월 촬영한 북극의 위성사진을 공개했다. 사진을 비교해 볼 때, 현재 북극의 빙하 면적은 지난해에 비해 증가한 상태다.



전문가들에 따르면 북극 빙하 면적은 1년 전에 비해 60% 증가했다고 한다. 면적으로는 92만 평방마일의 땅이 다시 빙하로 뒤덮인 것이다.



이는 지구온난화 때문에 극지방 빙하가 점차 사라질 것이란 기존 예상과는 다른 결과이다. 이에 따라 지구온난화 논쟁이 다시 가열될 것으로 보인다.



2007년만 해도 지구온난화의 영향으로 2013년 여름쯤 북극권의 빙하가 모두 사라질 것이라는 기상학자의 충격적인 예측까지 있었다. 극단적인 예상이 아니라도 실제 북극권의 빙하는 줄곧 줄어들며 지구온난화 위기를 증명해왔다.



북극 빙하 증가에 대해 일부 기상학자는 지구가 1997년 빙하기에 접어들면서 현 세기 중반까지 ‘미니 빙하기’가 이어질 것이라는 예측을 내놓기도 했다.



북극 빙하 증가 소식에 네티즌들은 “북극 빙하 증가, 어떻게 이런 일이”, “지구온난화라더니, 북극 빙하 증가 어떻게 된 거지?”, “북극 빙하 증가, 좋은 거야 나쁜 거야?”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