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JTBC ‘유자식 상팔자’, SBS ‘화신’·MBC ‘PD수첩’ 시청률 앞질러



 

JTBC 예능프로그램 ‘유자식 상팔자’가 4.1%(닐슨코리아 전국 유료가구 기준, 광고포함)의 시청률로 SBS ‘화신’ 3.7%, MBC ‘PD수첩’ 3.1%보다 높은 시청률을 기록했다. 분당 최고 시청률은 5.4%로 10일 방송된 비지상파 프로그램 중 가장 높은 시청률이다.



이날 방송된 ‘유자식 상팔자’는 ‘아빠의 휴대폰에서 낯선 여자의 문자를 발견한다면?’과 ‘부모와 함께 있을 때 가장 어색했던 순간은 000이다’라는 주제로 스타 부모의 사춘기 자녀들의 기상천외한 답변이 이어졌다.



부모와 있을 때 어색한 순간으로 탤런트 조민희의 딸 권영하는 “아빠가 내 앞에서 여자들의 몸매를 평가 한다”고 밝혔다. 개그맨 김구라의 아들 김동현은 “나의 첫 몽정 씬을 아빠(김구라)와 모니터 했을 때, 너무 어색해서 쥐구멍에라도 숨고 싶었다”고 전했다. 가족 힐링 토크쇼 ‘유자식 상팔자’는 매주 화요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