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朴대통령, 러시아·베트남 순방 마치고 오늘 귀국



박근혜 대통령이 7박8일간의 러시아·베트남 방문을 마치고 11일 오전(현지시간) 하노이 노이바이수도공항에서 전용기를 타고 한국으로 출발할 예정이다.



박 대통령은 지난 4일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참석차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로 출국해 7일 곧바로 베트남을 국빈방문했다.



이번 순방에서 박 대통령은 G20 정상회의를 통해 세계 다자외교 무대에 데뷔했다. 특히 최근 미국의 양적완화 축소 등 출구전략과 관련, 선진국과 신흥국 사이에 놓여있는 우리나라의 상황을 감안한 적절한 해법을 제시해 반영시키는 등 일종의 가교 역할을 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또 엔리코 레타 이탈리아 총리와 정상회담을 가진 것을 시작으로 누르술탄 나자르바예프 카자흐스탄 대통령,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등 4개국 정상과 잇달아 양자 정상회담을 가졌으며 G20 회의에서는 29명의 정상 및 국제기구 수장들과 대화를 나누며 친분을 쌓았다.



러시아 방문 뒤 7일부터 4박5일간 곧바로 이어진 베트남 국빈방문에서 박 대통령은 '세일즈외교'를 공언한 대로 양국 경제협력에 대한 논의를 중심으로 한 외교행보에 나섰다.



박 대통령은 쯔엉 떤 상 국가주석과의 정상회담을 비롯해 베트남 국가서열 1~4위 지도자들을 모두 면담했다. 상 주석과의 정상회담에서는 양국의 전략적 협력동반자 관계 증진을 위한 공동성명을 채택, 내년 중 높은 수준의 포괄적인 한·베트남 자유무역협상(FTA)을 체결키로 했다.



현재 예비타당성 조사가 진행되고 있는 베트남 원자력발전 개발사업과 관련해 지속적으로 협력하는 것을 비롯해 화력발전소 건설사업, 석유비축사업 등 에너지 인프라사업에 대한 한국 기업의 참여를 위한 협력도 약속했다.



박 대통령은 2004년 노무현 전 대통령 이후 9년만에 베트남 최대 경제도시인 호찌민시도 방문, 당서기와 시장을 만나 우리 기업들의 진출에 협력해줄 것을 당부하고 현지 기업 시찰에도 나섰다.



이와 함께 박 대통령은 부친인 박정희 전 대통령이 월남전에 참전했던 과거의 상처를 치유하는 차원에서 베트남전 당시 주석이었던 호찌민의 묘소를 참배하고 헌화했다.





[뉴시스]



관련기사

▶ 베트남 순방 중인 박 대통령, 월남치마 꺼내 입고는…

▶ "말해도 되겠느냐" 朴, 호찌민 당서기에 작정하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