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분당 주민 자녀 등교거부 강행

법무부가 성남보호관찰소의 이전 방침을 정했는데도 경기도 성남시 분당지역 학부모들은 10일 초등학생 자녀를 학교에 보내지 않았다. 학부모들은 법무부가 성남보호관찰소의 시 외곽 이전 계획을 확정할 때까지 등교 거부를 강행하겠다는 것이다.



보호관찰소 시 외곽 이전
법무부에 확실한 답 요구

 성남교육지원청 등에 따르면 이날 서현·수내·당촌·양영·서당초 등 5개 초등학교 학부모 대부분이 자녀의 등교를 거부했다. 당촌초는 전교생 974명 중 32명만, 서당초는 940명 중 12명만 출석했다.



성남보호관찰소 분당 이전 반대 범시민대책위원회는 9일 법무부의 이전 철회를 골자로 한 ‘원점 재검토’ 방침을 전달받은 뒤 집회를 해산하고 등교 거부를 보류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기습 이전을 반복해 온 법무부를 신뢰할 수 없다’는 의견이 제기되자 태도를 바꿔 이날부터 등교 거부에 들어갔다. 대책위 관계자는 “분당에서만 이전한다고 문제가 해결될 일이 아니다”며 “광주·하남과 협의해 시 외곽 유치를 확답하기 전까지 실력행사를 이어 가겠다”고 밝혔다.



최모란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