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하남·성남 지역 RO에 흘러간 나랏돈 추적

통합진보당 이석기(51·비례대표·구속) 의원 등의 내란음모 혐의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경기 수원시에 이어 하남시와 성남시에도 보조금 집행 내역 자료를 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확인됐다.



김근래 등 핵심 조직원들 활동
검찰, 시 산하기관 지원 내역 요청
경찰대 연구관 "RO 최대 700명"

 시 예산이 보조금 등 명목으로 RO (Revolution Organization·혁명조직)로 흘러 들어갔는지를 확인키 위해서다.



 수원지검 공안부(부장검사 최태원)는 최근 하남시 자치행정과에 시 산하 기관과 단체 12곳에 지급된 보조금 집행 내역 등의 자료를 요구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들 기관과 단체에는 RO 핵심 조직원인 김근래(46) 통합진보당 경기도당 부위원장이 회장으로 있던 ‘하남의제21’과 압수수색 대상이었던 ‘푸른교육공동체’가 포함됐다.



하남시는 하남의제21에 지난해 1억7900만원, 올해 1억6900만원을 지원했다. 푸른교육공동체 등 5개 단체에도 5억2000만원의 예산이 지급됐다. ‘문턱 없는 밥집’ ‘장난감 도서관’ 등 김 부위원장이 직·간접적으로 관여했거나 통진당 출신 인사가 간부로 있는 단체와 기관도 있다.



 검찰은 성남시에도 청소용역업체인 ‘나눔환경’에 지출한 예산 내역 등 10여 개 항목 자료를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성남시도 나눔환경에 매년 15억원을 용역비로 지급했다. 이 업체에는 이 의원이 세운 CNP그룹 출신 등 통진당 관련 인사가 다수 포진해 있다.



 앞서 검찰은 이달 초 수원시에 구속된 이상호 경기진보연대 고문이 센터장으로 있던 ‘수원사회적기업지원센터’의 예산지원 내역 등의 자료를 요구했다. 수원시도 사회적기업지원센터 등 5개 단체에 국비와 도·시비로 68억원 상당을 지원했다. 검찰은 해당 공무원을 불러 이 고문에 대한 채용과정과 예산 지원 경로를 조사했다.



 한편 RO의 조직원이 현재까지 드러난 130명보다 훨씬 많다는 분석이 나왔다.



 유동열 경찰대 치안정책연구소 안보대책실 선임연구관은 10일 자유민주연구학회 주관 세미나에서 “드러난 RO 말고도 또 다른 RO가 존재할 것”이라며 “RO 조직원이 현재 200~700명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 의원이 민족민주혁명당(민혁당)의 경기남부위원장으로 활동하던 1993년 8월 하영옥 민혁당 중앙위원에게 경기남부권의 조직원 수를 ‘기본역량 700명, 최대역량 2000명’이라고 보고했다고 밝혔다.



수원=최모란·심새롬 기자



관련기사

▶ "RO 조직원, 北공작원 추정 인물과 지속적으로…"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