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원전납품 뇌물 받은 혐의 … 박영준 전 차관 법정 선다

모두 97명을 구속 또는 불구속 기소. 그중엔 박영준(53) 전 지식경제부 차관, 김종신(68) 전 한수원 사장, 이종찬(57) 한국전력 해외부문 부사장, 영·포(경북 영일·포항)라인 출신의 원전브로커 오희택(55)씨 등 포함….



105일 만에 수사 중간 발표
전 한수원 사장 등 97명 기소
성적 위조 뒷거래 못 밝혀

 이 정도면 ‘원전 마피아’가 거의 뿌리 뽑힌 것일까. 부산지검 동부지청 원전비리수사단(단장 김기동 지청장)은 10일 중간수사 결과를 발표했다. 지난 5월 29일 수사에 착수한 지 105일 만이다.



 당초 JS전선의 원전용 케이블 시험성적서 위조에서 시작한 수사는 부품·설비 납품을 둘러싼 금품 로비와 각종 비리로 확대됐다. 급기야 검찰은 10일 ‘왕차관’이라 불렸던 전 정권의 실세 박영준 전 차관을 기소했다. 원전 설비 납품과 관련해 5000만원을 받은 혐의다. 박 전 차관은 “돈 받은 사실이 없다”고 부인한다. 하지만 검찰은 돈을 건넸다는 확실한 진술을 확보했다며 혐의 입증에 자신감을 보이고 있다.



 검찰에 따르면 지금까지 기소된 97명은 거의 대부분 원전 또는 그 부품·설비업체의 전·현직 임직원이다. 그중에 큰 몸통은 둘이다. 우선은 설비업체 한국정수공업과 브로커 오희택씨다. 박 전 차관과 김종신 전 한수원 사장 등에게 간 돈이 모두 여기서 나왔다.



 또 다른 축은 이종찬 한전 부사장과 한국수력원자력 송모(48) 부장이다. 이들은 수사의 발단이 된 시험성적서 조작을 함께 지시했고, 또 원전 부품·설비업체로부터 돈을 받았다.



 송 부장은 현대중공업 등으로부터 10억원을 받았다. 그중 6억원은 자택 등지에서 발견됐다. 나머지 4억원에 대해 송 부장은 “개인 빚을 갚고 증권 투자를 하는 데 썼다”고 하고 있다.



 이와 관련, 검찰은 4억원을 정말 송 부장 개인이 썼는지, 아니면 윗선에 전달된 것은 없는지 계속 수사할 예정이다. 검찰이 아직 규명하지 못한 부분도 있다. 수사의 발단이 된 시험성적서 위조 관련 뒷거래다. 위조를 통해 JS전선은 케이블을 원전에 공급함으로써 179억원의 이득을 봤다. 하지만 그 대가로 누구에게 뭘 줬는지가 뚜렷하지 않다.



부산=김상진·위성욱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