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017학년도 수능, 문·이과 통합되면 탐구영역 부담 커져





대입제도 발전 방안 남아있는 쟁점은



▷여기를 누르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015학년도 대입, 이게 궁금하다



(1) 수능최저학력기준 완화 방안=기존 발표에선 대학 권장으로만 돼있다. 교육부는 재정 지원을 담보로 각 대학의 자발적인 참여를 이끌어내겠다고 했지만 구체적인 강제 방안은 제시하지 않았다. 대학별 2015학년도 입학전형 계획은 내년 초, 2016학년도 입학전형 계획은 내년 7월에 발표한다. 추후 각 대학이 발표하는 입학전형 계획을 통해 수능최저학력기준 완화 여부를 꼼꼼히 살펴봐야 한다.



(2) 우선 선발 폐지=우선 선발은 똑같은 전형이지만 뽑는 방법을 달리해 일부 우수한 학생을 먼저 뽑는 것이다. 동일한 전형인데도 더 높은 수능최저학력기준을 걸어놓는 식으로 전형방법을 달리 하기 때문에 마치 다른 전형인 것 같은 혼란을 준다는 비판을 받아왔다. 우선 선발 폐지를 못박을지, 아니면 계속 대학 권장 사항으로 남겨둘지 주목된다.



(3) 어학, 수학·과학 특기자 전형=교육부는 대학별로 수시모집 전형을 학생부·논술·실기 위주 등 4개 이내로 제한했다. 특기자 전형은 실기 위주 전형에 남겨뒀다. ‘실기’를 예체능 계열로 한정할지, 기존의 어학과 수학·과학 특기자 전형까지 인정할지 살펴봐야 한다.



(4) 예체능 계열과 사범대 전형 방법=예체능 계열과 사범대는 대학별 총 6개의 전형 개수 제한에서 제외될 수 있다. 이럴 경우 어떤 대학은 전형 개수가 6개가 넘을 수 있다.





2017학년도 대입, 이게 궁금하다



(1) 문·이과 통합안 등 새로운 수능=수능 관련 세 가지 안이 논의 중이다. 첫째, 현행 문·이과 골격을 유지하는 방안이다. 국어·영어는 문·이과 공통 문항, 수학에 한해 문·이과를 구분해 시험을 치른다. 탐구영역은 현행대로 문과 학생은 사회탐구 영역에서 2과목, 이과 학생은 과학탐구 영역에서 2과목을 선택해 응시한다. 두 번째와 세 번째 안은 융·복합 인재 육성 취지로 학생들이 사회·과학 과목을 모두 배우도록 시험 방식을 조절하는 거다. 어떤 식으로든 문·이과 학생 모두 탐구영역에 대한 학습 부담은 가중될 것으로 보인다. 그중 두 번째 안이 문·이과 일부 융합안이다. 국어·영어는 공통, 수학은 문과나 이과 과정을 선택해 치를 수 있도록 한다. 이 안으로 가면 문·이과 학생 모두 탐구영역 응시과목 수가 2과목에서 3과목으로 는다. 문과 학생은 사회탐구 2과목과 과학탐구 1과목, 이과학생은 과학탐구 2과목과 사회탐구 1과목을 치러야 한다. 세 번째 안은 문·이과 완전 융합안이다. 국어·영어·수학 모두 문·이과 학생이 공통으로 배우는 내용에 한해 시험을 치른다. 수학은 문과 수준으로 출제된다. 탐구영역은 문·이과 학생 모두 공통사회·융합과학 2과목에 응시한다. 공통사회는 사회와 지리에서 출제하고, 융합과학은 물리·화학·생명과학·지구과학의 기초내용을 다룬다. 이 경우 공통사회 출제범위에 역사·윤리 교과가 포함되지 않는데 2020학년도 수능 이후부터 포함한다.



(2) 수능최저학력기준 완전 폐지 여부=2017학년도부터 완전 폐지를 검토 중이다. 2017학년 이후에도 계속 대학 자율에 맡겨 놓을 것인지, 수능최저학력기준 활용을 원천적으로 금지할지 주목된다. 수능최저학력기준을 완전 폐지하면 수시모집 각 전형에서 내신성적을 활용할 때 한국사 교과 성적을 반영하도록 권할 계획이다.



정현진·전민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