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민 집 대출금리 2.8~3.6%로 인하

11일부터 부부 합산 연소득 6000만원이 안 되는 서민은 2.8~3.6%의 금리로 주택구입자금을 빌릴 수 있다. 기존 근로자·서민주택구입자금 대출 금리(4%)보다 낮아진 것이다. 국토교통부는 지난달 28일 발표한 전·월세 대책 추진을 위한 국민주택기금 운용계획을 변경해 이같이 시행한다고 10일 밝혔다.



8·28 대책 오늘 시행

 계획에 따르면 구입자금 지원은 6억원 이하 주택을 살 때 받을 수 있다. 이전까진 3억원 이하 주택을 구입할 때만 가능했다. 대출 한도도 종전 1억원에서 2억원으로 늘었다. 합산소득이 2000만원 이하면 최저 금리인 연 2.8%를 적용받을 수 있다. 4000만~6000만원 소득자가 30년 만기로 돈을 빌릴 땐 최고 금리인 3.6%가 적용된다. 또한 주거용 오피스텔을 살 때도 대출 대상자가 된다.



 민간 임대사업자가 집을 살 때도 올 연말까지 3%의 금리로 돈을 빌려 주기로 했다. 민간 임대주택 공급을 늘려 전·월세 가격을 안정시키려는 시도다. 임대사업자가 한 가구를 매입할 때 최대 1억5000만원까지 빌릴 수 있다. 이 밖에 가구소득이 최저생계비(4인 가구 기준 월 163만원)의 두 배가 안 되는 가정은 최대 8400만원까지 2% 금리로 전세금을 빌릴 수 있다.



세종=최선욱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