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진] 200m 벼랑에서 굴러떨어진 버스, 38명 사망











































과테말라 치말테난고 지역 산마틴 질로테페크에서 9일(현지시간) 버스가 계곡 아래로 굴러 떨어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사고는 U자형으로 굽은 도로를 지나던 버스가 200m 아래 계곡강가로 굴러 떨어지면서 발생했다. 이 사고로 최소한 38명이 숨지고 수 십명이 부상했다. 사고지점은 과테말라시티에서 북서쪽으로 60km 떨어진 도로상이다. 버스는 완전히 파괴되었고 부상당한 46명이 근처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부상자들을 구조하던 한 구조대원이 죽은 아기 시신을 바라보고 있다. 사고조사반원들이 사고현장을 조사하고 있다. 기적적으로 살아난 호세 메지아 헤르난데즈가 치말테난고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로이터=뉴스1]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