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포스코 경영노하우 수출, 러 철강사 '위탁경영'

[머니투데이 오상헌기자 bborirang@]


[아무르메탈 경영·운영 MOU체결…"새 비즈니스 모델 창출"]

본문이미지
9일 포스코는 러시아 국책은행인 대외경제개발은행과 러시아 철강사 아무르메탈(Amurmetal)의 경영과 운영을 위탁하기로 했다. 서명식에는 정준양 포스코 회장(가운데)이 참석한 가운데 전우식 포스코 전무(오른쪽)와 안드레이 유리비치 사펠린(Andrey yurjevich Sapelin) 대외경제개발은행 부회장(왼쪽)이 양해각서에 서명했다./사진제공=포스코


포스코가 위기에 처한 러시아 철강사의 경영정상화를 이끌 구원투수로 나선다. 러시아 정부가 2010년 이후 4년 간 세계 최고로 꼽힌 포스코의 경쟁력을 인정한 결과라고 포스코는 설명했다.

포스코는 9일 러시아 하바로스크주에서 현지 철강사인 아무르메탈의 지분 100%를 보유한 대외경제개발은행(VEB)과 아무르메탈의 경영과 운영을 위탁하는 상호 양해각서(MOU)에 서명했다.

이날 서명식에는 정준양 포스코 회장이 참석한 가운데 전우식 포스코 전무와 안드레이 유리비치 사펠린(Andrey yurjevich Sapelin) 대외경제개발은행 부회장이 양해각서에 서명했다. 대외경제개발은행은 자산 약1000억 달러 규모의 국책은행으로 러시아 정부가 지분 100%를 소유하고 있다.

아무르메탈은 극동 지역인 하바로브스크주의 유일한 전기로 제철소다. 1942년에 준공돼 연산 215만 톤 규모의 생산능력을 갖고 있다. 2008년 금융위기에 따른 경영악화로 2010년 러시아 대외경제개발은행이 지분 100%를 인수해 관리하고 있으나 높은 생산원가와 부채로 어려움을 겪어 왔다.

러시아 대외경제개발은행은 제철소 운영과 경영 노하우가 전혀 없어 글로벌 철강사들 대상으로 위탁운영 적임 기업을 물색해 왔다. 극심한 철강경기 불황에도 가장 우수한 경영실적을 기록하고 있는 포스코에 주목하고 위탁경영을 요청했다.

포스코가 2010년 이후 올해까지 4년간 연속 6차례에 걸쳐 세계적인 철강 전문분석기관인 WSD(World Steel Dynamics)가 선정하는 '세계에서 가장 경쟁력 있는 철강사'로 선정된 점에 주목한 것이다.

포스코는 아무르메탈에 생산·판매·기술을 총괄하는 인력을 파견해 제철소를 운영하고 이에 대한 수수료를 받게 된다. 재무건전성 확보를 위한 단기프로그램은 2년간 실시된다. 정상 운영에 성공하면 독자생존을 위한 5년간의 장기프로그램을 연장 수행할 계획이다. 양사는 한 달 안에 프로젝트의 범위와 규모 등을 확정하고 본계약을 체결하기로 했다.

정 회장은 협약식에서 "포스코의 축적된 경험과 운영노하우를 최대한 활용해 아무르메탈 정상화를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단기 정상화를 넘어 설비 재조정 등을 통해 독자생존이 가능한 강한 제철소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포스코는 아무르메탈 위탁경영을 계기로 '기술의 포스코'라는 브랜드를 강화하고 '운영노하우'를 수출하는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만들어 나갈 계획이다. 포스코 관계자는 "극동지역에서의 한-러 협력을 기반으로 시베리아 광산개발, 항만, 도로 등 사회인프라 개발, 모듈러 공법을 활용한 주거단지 개발의 프로젝트들도 한층 탄력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원]9월에는 이 종목으로 즐거운 추석연휴를!

"세계 최초" 주식 네비게이션 등장

추천주마다 연일 급등! 급등주 문자서비스 3일 무료체험!











[파워 인터뷰]














[book]약 오르는 주식 막 오르는 주식

궁금했던 기업의 진짜 연봉 정보! 무료 검색하세요~

[부자네]3년간 연4.8% 고정금리 스탁론 독점판매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