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말 변화 원한다고 … 김정은, 내게 말했다"

7일 베이징 서우두 공항에 도착한 데니스 로드먼이 김정은 제1위원장과 찍은 사진을 취재진에 공개했다. 흰색 옷을 입고 있는 김정은 위원장(오른쪽)의 모습이 눈에 띈다. [베이징 로이터=뉴스1]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변화를 원하고 있다고 미국프로농구(NBA) 스타 출신의 데니스 로드먼(52)이 밝혔다.



두 번째 평양 갔다 온 로드먼

AP통신에 따르면 지난 3일 방북한 로드먼은 평양 체류기간 동안 가진 인터뷰에서 “김이 (나의) 재방북 문제를 거론하면서 ‘정말로 바꾸고 싶다(really actually wants to change things)’는 말을 했다”고 전했다. 로드먼은 김의 얘기가 어떤 맥락에서 나왔는지는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으나 김이 개혁을 통한 북한의 변화를 생각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방북 일정을 마치고 7일 베이징에 도착한 로드먼은 북한에 억류 중인 한국계 미국인 케네스 배(한국명 배준호)씨와는 동행하지 않았다. 로드먼은 기자들이 배의 석방 여부에 대해 묻자 그는 “그것은 오바마 대통령이나 힐러리 클린턴에게 물어 보라”며 답을 피해 갔다. 로드먼은 지난달 말 허핑턴TV에 출연해 “북한을 방문해 케네스 배의 석방을 요청할 것”이라고 밝혔었다.



 로드먼은 또 “김정은과는 평화와 스포츠에 대해 얘기를 나눴으며 미국과 북한의 농구팀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했다”고 말했다. 이어 “김은 나의 평생의 친구다. 다른 사람이 뭐라고 말하든 난 신경 쓰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로드먼은 지난 2월 말에도 미국 묘기 농구단 ‘할렘 글로브 트로터스’ 일행을 이끌고 방북했다.



베이징=최형규 특파원



관련기사



▶ 북 갔던 로드먼 "김정은 딸 이름은 주애"

▶ 사람없이 손만…北, 김정은·로드먼 만찬장 사진 조작 의혹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