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권혁재 기자의 不-완벽 초상화] 유재석의 깨달음

“기나긴 무명 개그맨 시절, 무대 울렁증까지 있었습니다.

무대에만 오르면 온몸이 바르르 떨리고 머리는 하얘졌습니다. 울렁증에 심장이 터질 것만 같았습니다.

그러면서도 유재석이 아니라 메뚜기로 저를 칭하는 세상 탓만 했습니다.

8년이 지나서야 알았습니다.

세상은 주인공 유재석이 아니라 작은 배역일지라도 최선을 다하는 메뚜기를 원한다는 걸.”

구독신청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