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스플래시 녹화 중단, '이봉원·클라라 부상…' 결국 폐지 논의

[스플래시 녹화중단, MBC 스플래시]




‘스플래시 녹화 중단’.



개그맨 이봉원의 부상 소식이 전해진 가운데, MBC ‘스타 다이빙쇼 스플래시’의 녹화가 결국 중단됐다. 프로그램의 지속 여부도 논의중에 있다.



MBC는 6일 보도자료를 통해 당일 예정된 ‘스플래시’ 녹화 취소를 알렸다. MBC는 “최근 리허설 과정에서 일어난 안전사고에 대해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 출연자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오늘 예정됐던 프로그램 녹화를 취소했다”고 설명했다.



향후 프로그램의 지속 여부는 다음에 결정될 것으로 알려졌다. 이미 녹화된 분량에 대해서는 6일과 13일 예정대로 방송된다.



‘스플래쉬’는 연예인들이 다이빙에 도전하는 서바이벌 프로그램이다. 네덜란드에서 처음 만들어져 영국·호주·프랑스·중국·미국 등 전세계 20여 국에서 방송된 바 있다.



4일 개그맨 이봉원이 다이빙 연습 도중 사고로 부상을 당한 것으로 전해져 위험성을 두고 논란이 있었다. 이 외에도 이훈, 클라라, 샘 해밍턴 등이 훈련 과정에서 부상을 입은 것으로 전해졌다.



스플래시 녹화 중단 소식에 네티즌들은 “스플래시 녹화 중단, 방송 2회 만에 폐지 논의라니”, “스플래시 녹화 중단, 다이빙 도전이라니 너무 위험했다”, “스플래시 녹화 중단, 신선한 프로그램이었는데 안타깝다”, “스플래시 녹화 중단, 옳은 결정 같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