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경미 부작용, 8㎏ 뺐지만…다이어트의 역습

[정경미 부작용, `다이어트워` 화면]




 

최근 8㎏의 체중을 감량한 개그우먼 정경미(33)가 다이어트 부작용을 앓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경미는 4일 방송된 KBS ‘비타민’에서 혈관 나이 측정 결과 40대 중반 판정을 받았다. 이에 정경미는 “다이어트로 8㎏ 정도 감량했다. 몸에 어느 정도 근육도 있고 건강한 몸이 있어야 건강한 2세를 가질 수 있다고 해서 다이어트를 하게 됐다”고 말했다.



정경미는 “간헐적 단식을 하려고 마음먹은 건 아니지만, 워낙 스케줄이 바쁘고 불규칙하다 보니 끼니를 거를 때가 많아 본의 아니게 간헐적 단식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가정의학과 전문의 이지원 교수는 정경미의 건강에 대해 “단시간 급격한 체중감량으로 인해 혈관 나이가 높게 나왔고 불규칙적으로 먹는 등 식습관에도 문제가 있다. 식습관 교정이 필요하며, 가벼운 우울 증세도 있기 때문에 좋아하는 취미와 운동을 찾는 것이 필요하다”고 진단했다.



정경미 다이어트 부작용에 네티즌들은 “정경미 부작용, 혈관 나이 40대라니 충격이네”, “정경미 부작용, 간헐적 단식 위험하구나”, “정경미 부작용, 8㎏ 빼고 급 노화라니”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