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제주 주부 실종, 40대女 사흘째 행방 묘연…납치 괴소문까지

[사진 제주서부경찰서 제공]


수업을 마치고 학원을 나선 40대 주부가 사흘째 행방이 묘연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6일 제주서부경찰서에 따르면 4일 오후 8시 20분쯤 제주시 노형동 모 중국어 학원에서 수업을 마치고 학원을 나선 주부 A(44)씨가 이틀째 연락이 닿지 않는다며 남편 B씨가 5일 실종 신고했다.



B씨는 아내의 귀가 시간에 맞춰 전화를 걸었으나 휴대전화가 꺼져 있었고 다음날이 되도록 연락이 되지 않았다. A씨는 165㎝의 키에 몸무게 57㎏ 정도로 실종 당시 파란색 반팔 티셔츠와 청바지를 입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를 두고 온라인상에서는 ‘중국인이 제주여성을 납치했다’는 괴소문까지 퍼지고 있는 상황이다.



경찰은 A씨의 행방을 찾기 위해 학원 주변에 설치된 CCTV를 분석하는 등 탐문 수사를 벌이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