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어린이 머릿니 감염 주의, "환자와 접촉 시 감염, 알은 약에도 죽지 않아"

[사진 중앙포토]


 

‘어린이 머릿니 감염 주의’.



개학을 맞아 어린이들이 집단생활을 하는 초등학교와 유치원 등에서 머릿니에 감염되는 사례가 늘고 있다.



머릿니는 최근 100명 가운데 2~4명에게서 발견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예전에는 경제적 차이나 가정 환경의 청결도에 의해 감염됐지만, 현재는 이와 상관없이 환자와의 신체 접촉을 통해 감염된다.



머릿니가 발견될 경우, 마른 머리에 약을 발라 죽인 뒤 헹궈주어야 한다. 단 머릿니의 알인 서캐는 약에도 죽지 않기 때문에 참빗으로 꼼꼼하게 쓸어내려 떼야 한다.



이에 대해 전문가들은 “일단 머릿니가 발견되면 전문의를 찾아 약을 처방 받거나 약국에서 전용 샴푸를 구입해 머리를 감기는 것이 효과적”이라며 “머리를 감은 뒤 선풍기나 헤어드라이어기를 이용해 완전히 말리는 것이 좋다”고 당부했다.



어린이 머릿니 감염 주의보에 네티즌들은 “지금 시대에 머릿니라니, 어린이 머릿니 감염 주의해야겠다”, “어린이 머릿니 감염 주의, 우리 아이도 조심해야지”, “어린이 머릿니 감염 주의해야 한다니 학교 보내기가 무섭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