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자두 결혼, 예비신랑은 연상의 목회자…"대화가 필요해"

[그룹 자두, 사진 일간스포츠]
‘자두 결혼’.



가수 자두가 결혼 발표했다. 상대는 연상의 목회자인 것으로 알려졌다. 6일 이데일리는 자두가 11월 23일 서울 강남의 한 교회에서 결혼식을 올린다고 보도했다.



자두의 예비 신랑은 재미교포로 미국에서 대학을 마치고, 한국에서 목회활동 중이다. 두 사람은 지난해 예비신랑이 자두가 다니는 교회의 목회자로 오게 되면서 인연을 맺게 됐다.



2001년 가수로 데뷔한 자두는 강두와 팀을 이뤄 ‘대화가 필요해’, ‘김밥’ 등의 히트곡을 냈다. 지난해에는 뮤지컬 ‘영웅을 기다리며’를 통해 뮤지컬 배우로 변신했다.



자두 결혼 소식에 네티즌들은 “자두 결혼 축하합니다, 강두는 뭐하나”, “자두 결혼, 대화가 필요해”, “자두 결혼, 목회자들이 여자 연예인에게 인기가 많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