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만5000칼로리 햄버거 "맛만 있다면 도전? 그래도 부담스러워"

2만5000칼로리 햄버거 [사진 메트로]
 

‘2만 5000칼로리 햄버거’.



햄버거가 칼로리 높은 음식이라 하지만 2만5000천 칼로리는 감당하기 부담스러운 것 같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2만 5000칼로리의 주인공 ‘아포칼립스 버거’가 화제다.



영국에서 음식점을 운영하고 있는 데이브 코사와 저스틴 미니가 개점 1주년을 맞아 선보인 햄버거다. 크기나 무게 역시 만만치 않다. 11㎏의 이 거대한 햄버거를 만드는 데에 3명의 요리사가 붙어 6시간을 공들였다. 재료비는 약 25만원.



이 햄버거는 실제로 판매될 예정이다. 가격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높은 칼로리가 걱정이긴 하지만 화제의 햄버거인 만큼 꽤 많은 수익을 올릴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네티즌들은 “2만 5000칼로리 햄버거, 맛만 있다면 도전해보고 싶다”, “2만 5000칼로리 햄버거, 보기만 해도 살이 찌는 것 같다”, “2만 5000칼로리 햄버거, 충격적인 비주얼”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