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진] ‘안 입은 줄…’ 착각 부르는 누드톤 드레스





































5일 오후 서울 장충동 국립극장 해오름극장에서 '제8회 서울 드라마 어워즈 2013'이 열렸다. 배우 김윤진이 안 입은 듯한 누드톤 드레스를 입고 볼륨감을 뽐냈다. 가수 겸 배우 수지와 걸그룹 에이핑크의 손나은도 누드톤 드레스를 입고 '제8회 서울 드라마 어워즈 2013' 행사에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뉴스1]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