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천안 원성1동, 1가구 1안전요원 육성 … 고성 간성읍은 주민 산불감시단 운영

마을 주민들이 스스로 마을 주변의 위험요소를 제거하고 안전 수준을 높이는 ‘안심마을’ 사업이 추진된다. 안전행정부는 충남 천안시 원성1동과 충북 진천군 진천읍, 강원도 고성군 간성읍 등 안심마을 시범 지역 10곳을 선정했다고 5일 밝혔다. 안심마을 사업은 주민들이 스스로 사업 계획을 수립해 추진하는 주민주도형 안전개선 사업이다. 수도권에선 서울 은평구 역촌동 등 3곳과 영남권 2곳, 호남권 2곳도 시범 지역에 포함됐다.



안행부 안심마을 10곳 선정

 안행부는 안심마을이 속한 시·군·구에 5억원씩의 특별교부세를 지원해 각종 인프라 개선을 유도하고, 해당 지자체는 주민 안전교육 등을 담당한다. 안행부는 7월 초 주민자치위원회가 구성된 31개 읍·면·동을 대상으로 사업을 공모한 후 민관 합동 선정위원회의 심사를 거쳐 10곳의 시범사업 지역을 정했다. 천안시 원성1동은 한 가족당 1명의 안전요원을 양성하고 이웃친구 만들기 등을 실천하기로 했다. 진천군 진천읍은 마을안전지도를 만들어 배포하고 65세 이상 노인을 중심으로 한 도돌이표봉사단을 운영할 예정이다. 또 강원도 고성군 간성읍은 산불감시단을 운영하고 골목길과 담장의 디자인을 개선하기로 했다.



 안행부는 1년 동안 시범사업을 한 뒤 이를 점차 확대할 계획이다. 유정복 안행부 장관은 “지역 사정을 잘 아는 주민들이 공동체 의식을 바탕으로 지역의 안전을 스스로 관리해 나가고 정부는 인프라 구축을 지원하는 민관 협업 모델을 만들어 갈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지난 7월 안전문화를 뿌리내리기 위해 시민단체 등과 함께 안전문화운동추진협의회를 만들고 안전문화 로고(사진)를 제작해 발표했다. 또 안심마을 만들기 등 아홉 가지 실천과제를 정했다. 실천과제는 ▶보행자 배려 운전하기 ▶보·차도 구분이 없는 ‘생활도로’에선 시속 30㎞ 이하로 서행하기 ▶클린 인터넷 ▶불량식품 안 사먹고 안 만들기 ▶1가정 1안전요원 두기 ▶비상구 확인하기 ▶작업장 안전보호구 착용 생활화 ▶작업 전후 안전검검하기 등이다.



김원배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