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석기 수감

구속영장이 발부된 이석기 통합진보당 의원이 5일 수원남부경찰서에서 수원구치소로 이송되며 소리 지르고 있다. [강정현 기자]
통합진보당 이석기(51) 의원이 5일 내란음모·선동과 국가보안법 7조(찬양·고무) 혐의로 구속 수감됐다. 이 의원의 구속 전 피의자신문(영장실질심사)을 맡은 오상용(41) 수원지법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이날 오후 7시30분 “범죄 혐의가 소명되고 도주·증거인멸 우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이로써 이 의원은 현역 의원으로서는 처음으로 내란음모 혐의로 구속됐다. 내란음모 혐의 적용은 1980년 5·18 광주 민주화운동과 관련해 옥살이를 한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 이후 33년 만이다.



현역의원 첫 내란음모 구속
김재연·김미희도 소환 검토

 이상호(50) 경기진보연대 고문 등 RO(Revolution Organization·혁명조직) 핵심 조직원 3명에 이어 ‘총책’으로 지목된 이 의원까지 구속되면서 수사엔 탄력이 붙게 됐다.



 전날 밤을 수원남부경찰서 유치장에서 보낸 이 의원은 영장 발부 직후 수원구치소로 이송됐다. 이 의원은 10일 동안 국정원을 오가며 조사를 받는다. 이후 검찰이 20일 동안 수사한 뒤 재판에 넘긴다.



 이날 오전 11시부터 3시간 동안 비공개로 진행된 영장실질심사에서 검찰 측과 이 의원 측은 날 선 공방을 벌였다. 정재욱(44) 대검 공안연구관 등 검사들은 “현직 국회의원이 폭력적인 방법으로 대한민국 체제를 전복하려 했다”며 “RO가 실제 존재하고, 내란음모에 실현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이정희(44·여) 통진당 대표와 남편 심재환(55) 변호사 등 변호인단 7명은 “RO는 실체가 없는 유령 조직”이라며 “국정원이 조작한 녹취록도 증거로 인정할 수 없다”고 맞받아쳤다.



 국정원은 RO 조직원으로 의심받고 있는 김재연(33·여), 김미희(47·여) 의원도 조사키로 하고 소환조사 등 방안을 다각도로 검토 중이다.



수원=윤호진·김기환 기자

사진=강정현 기자



관련기사

▶ 이석기 의원 제명 땐 승계 1순위 강종헌, 그는 누구인가

▶ 이정희와 심재환 등 20명 변호인 맞서 검찰은…

▶ 녹취록 반박하다 더 큰 역풍 맞은 통진당 말말말

▶ 흥분한 女당직자, 李 체포때 국정원 직원 바지를…

▶ 이석기 구속까지 8일 밖에…속전속결 수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