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SKT, 연내 수도권 광대역 LTE 서비스

SK텔레콤이 올해 안에 광대역 롱텀에볼루션(LTE) 서비스를 시작한다. 한 달에 9000원을 내면 최대 62기가바이트(GB)까지 데이터를 쓸 수 있는 동영상 특화 요금제도 이달 중 출시한다.



내년 7월까지 전국으로 확대키로
월 9000원에 데이터 62GB 이용
'T라이프팩' 요금제 이달 중 출시

 SK텔레콤은 5일 서울 광화문 한국프레스센터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올해 안에 서울과 수도권 지역에, 내년 7월까지 전국에서 광대역 LTE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광대역 LTE는 기존보다 두 배 이상 넓은 주파수 대역을 활용해 LTE보다 최대 두 배 빠른 150Mbps 속도의 서비스를 제공한다. 서로 다른 주파수 대역을 묶어 최대 150Mbps 속도를 내는 주파수집성(CA) 방식의 LTE-A에 비해 안정적이고 배터리 소모도 적다. SK텔레콤은 지난달 주파수 경매에서 추가로 확보한 1.8기가헤르츠(㎓) 대역 35메가헤르츠(㎒)를 활용해 광대역 LTE를 서비스한다.



박인식 사업총괄은 “1.8㎓ 광대역 주파수를 확보해 이미 구축한 84개 시 전국망 LTE-A 서비스와 함께 광대역 LTE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며 “상품·서비스 경쟁 중심으로 패러다임을 전환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신형 스마트폰이 필요한 LTE-A와 달리 광대역 LTE에서는 기존 LTE 스마트폰으로도 최대 100Mbps까지 빨라진 속도를 즐길 수 있다. 앞서 KT가 이달 중 서울, 10월 수도권, 내년 7월까지는 전국에 광대역 LTE망을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이를 감안하면 내년 7월에는 1500만 명이 넘는 SK텔레콤과 KT의 LTE 고객이 최소 지금보다 30% 이상 빨라진 속도를 제공받을 수 있게 되는 셈이다. SK텔레콤은 아울러 광대역 LTE망과 함께 LTE-A망도 더 촘촘하게 구축할 계획이다. 특히 내년 중에는 LTE-A와 광대역 LTE를 결합하는 ‘차세대 LTE-A’ 서비스도 시작하기로 했다. 이렇게 되면 LTE보다 세 배가량 빠른 최고 225Mbps 속도까지 가능해진다.



 빨라진 속도에 걸맞은 요금제도 내놓는다. 월 9000원에 야구·축구·골프 등 스포츠 동영상을 하루 2GB씩 한 달 최대 62GB까지 이용할 수 있는 ‘T라이프팩’ 요금제를 이달 중 출시한다. 고화질(HD)로 70시간, 표준화질(SD)로는 140시간 시청할 수 있어 사실상 무제한으로 해당 동영상 서비스 이용이 가능한 셈이다. 또 장기 고객 우대 프로그램인 ‘착한 기변(기기 변경)’의 수혜 대상을 18개월에서 15개월 이상 가입자로 확대하기로 했다.



고란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