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석래 효성회장 탈세 혐의 출금

국세청이 효성그룹 조석래 회장이 차명으로 자금을 조성해 세금을 탈루한 혐의를 포착했다. 이에 따라 국세청은 법무부에 조석래 회장 등 효성그룹 경영진 3명에 대해 출국금지를 요청하고, 지난 5월 시작된 세무조사도 지난달부터 조세범칙조사로 전환했다. 조세범칙조사는 ‘사기나 부정한 방법’(이중장부 작성, 서류 위조, 장부 파기 등)으로 탈세를 한 혐의가 있을 때 사법처리를 염두에 두고 하는 조사다. 국세청은 이달 내 조사를 마무리한 뒤 조세범칙심의위원회를 열어 검찰 고발 여부 등 후속 조치를 검토할 예정이다.



국세청 "분식회계로 거액 차명 재산"
효성 "회사 입장 소명하고 있는 중"

 5일 국세청과 업계에 따르면 국세청은 최근 조 회장과 경영진이 차명 재산을 조성하고 분식회계로 세금을 탈루한 혐의를 잡았다. 조 회장과 함께 탈세를 주도하고, 차명 자산을 관리한 혐의를 받고 있는 이상운 부회장, 고모 상무 등은 출국금지됐다. 국세청 관계자는 “조세범칙조사 중 탈세 혐의액이 2억원 이상일 경우 관련자의 출국금지를 법무부에 요청할 수 있다”고 말했다. 서울지방국세청은 5월 29일 심층(특별) 조사를 담당하는 조사 4국을 투입해 효성그룹에 대한 세무조사에 들어갔다. 조사는 홍콩 등의 해외법인과 조세피난처의 페이퍼컴퍼니를 통해 소득을 빼돌리는 역외탈세 혐의에 초점이 맞춰진 것으로 알려졌다. 효성그룹은 자산 규모 11조원이 넘는 재계 26위 기업이다.



효성 측은 “(국세청에) 회사 입장을 충분히 설명하고 소명하고 있는 중”이라고 해명했다.



조민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