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만 5000칼로리 햄버거 "아무리 맛있어도 부담스러운 이 버거의 정체는?"

2만 5000칼로리 햄버거 [사진 메트로]
 

‘2만 5000칼로리 햄버거’.



아무리 맛이 있다고 해도 칼로리가 무려 2만 5000에 달한다면 조금 부담스러울 것 같다. 보기만 해도 살이 찌는 느낌이랄까.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눈길을 끌고 있는 햄버거가 있다. 2만 5000칼로리의 주인공 ‘아포칼립스 버거’다.



영국에서 음식점을 운영하고 있는 데이브 코사와 저스틴 미니가 개점 1주년을 맞아 선보인 햄버거다. 크기나 무게 역시 만만치 않다. 11㎏의 이 거대한 햄버거를 만드는 데에 3명의 요리사가 붙어 6시간을 공들였다. 재료비는 약 25만원.



이 햄버거는 실제로 판매될 예정이다. 가격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높은 칼로리가 걱정이긴 하지만 화제의 햄버거인 만큼 꽤 많은 수익을 올릴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네티즌들은 “2만 5000칼로리 햄버거, 맛이 있을 것 같기도 하다”, “2만 5000칼로리 햄버거, 칼로리가 너무 높은 것 같다”, “2만 5000칼로리 햄버거, 여러명이 나눠 먹어도 될 듯”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