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응답하라 2013, "16년 만에 만난 '응칠 커플', 결말은?"

[사진 해당 영상 캡처]


 

tvN 드라마 ‘응답하라 1997’로 큰 인기를 모았던 ‘응칠 커플’ 서인국, 정은지가 다시 만났다.



SBS 티브이잡스는 5일 tvN ‘응답하라 1997’ 서인국-정은지 커플의 16년 뒤 이야기를 그린 UCC ‘응답하라 2013’을 공개했다.



‘응답하라 2013’은 SBS 드라마 ‘그 겨울 바람이 분다’와 ‘주군의 태양’의 장면을 교차 편집해 만든 영상으로, 마치 실제 드라마 같은 영상의 완성도가 돋보인다.



‘응답하라 2013’에서 두 사람은 “오랜만이다. 잘 지내지?”, “너 아직도 나 좋아해?”라고 조심스럽게 안부를 물으며 다시 가까워진다.



특히 영상에 깔린 어반자카파의 노래 ‘그날에 우리’는 윤윤제(서인국 분)와 성시원(정은지 분)의 재회 장면에 애틋함을 더한다.



사소한 오해로 다투다가도 금방 화해하는 등 보통의 연인과 다르지 않은 두 사람은 뜻하지 않은 사고로 인해 헤어진다. 성시원이 교통사고로 목숨을 잃게 되기 때문. ‘응답하라 2013’은 절망에 빠진 윤윤제의 모습을 보여주며 비극적인 결말을 보여준다.



‘응답하라 2013’ 영상을 접한 네티즌들은 “응답하라 2013 결말 해피엔딩으로 할 수는 없나요”, “응답하라 2013 보니 드라마가 다시 보고 싶어졌다”, “응답하라 2013, 잘 만들었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