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남길 낙마 사고…영화 ‘해적’ 촬영중 두번째 병원신세

[사진 중앙포토]
 

배우 김남길이 영화 촬영 중 낙마 사고를 당했다.



김남길의 소속사 스타제이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5일 언론과 인터뷰에서 “김남길이 영화 ‘해적’ 촬영 중 말에서 떨어졌다. 크게 다친 건 아니고 타박상을 입고 놀란 상태”라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김남길은 현재 촬영 예정일이 아니라 휴식 중”이라며 “2~3일 뒤쯤엔 다시 촬영에 들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남길은 앞서 지난달 18일에도 ‘해적’ 촬영 중 탈진 증세로 병원 치료를 받은 바 있다.



김남길 낙마 소식에 네티즌들은 “김남길 낙마, 하루빨리 완쾌하길”, “김남길 낙마, 너무 깜짝 놀랐다”, “김남길 낙마, 연예인들 사고가 계속 이어지네”, “김남길 낙마, 영화가 궁금해”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김남길이 출연하는 영화 ‘해적-바다로 간 산적’은 제작비 100억원이 투입된 대작이다. 조선시대를 배경으로 해적과 산적이 옥새를 삼킨 고래를 잡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이야기를 그렸다. 김남길, 손예진, 에프엑스 설리, 이경영, 유해진, 오달수, 신정근 등이 출연한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