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초대형 우주 화산, "목성 위성서 305㎞ 높이의 용암 분출돼"

[사진 나사(NASA)]


 

‘초대형 우주 화산’을 포착한 사진이 화제다.



최근 미 항공우주국(NASA)은 공식 홈페이지에 ‘초대형 우주 화산’ 사진을 다시 올렸다. 이는 수년 전 NASA의 위성이 포착한 장면으로 최근 다시 주목받고 있다.



사진에 보이는 천체는 목성의 위성으로 오른쪽에 보이는 것은 ‘이오’, 왼쪽에 있는 위성은 ‘유로파이’라고 불린다. 이 중 ‘이오’는 태양계에서 화산 활동을 가장 활발히 하는 위성으로 유명하다.



사진 속 화산은 우주 바깥에서도 보일 정도로 엄청난 높이의 용암을 분출하고 있다. 실제 ‘이오’의 화산은 최대 높이 250마일, 즉 400㎞까지 용암을 분출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에 포착된 화산은 규모가 작은 편이나 약 305㎞ 정도 높이의 용암과 먼지 등을 뿜어내고 있다.



또 11시 방향의 파란 색깔로 포착된 대형 화산 활동 모습 외에도 9시 방향에 또 다른 화산이 활동 중인 것으로 관찰돼 눈길을 끈다.



‘초대형 우주 화산’ 사진을 본 네티즌들은 “초대형 우주 화산이 지구에 있었으면 재앙이었겠다”, “초대형 우주 화산, 우주의 신비 같아”, “초대형 우주 화산처럼 우주에서 보일 정도면 대체 얼마나 큰 걸까?”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