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구하라 태도 논란…‘과민 반응 vs 잔인하다’ 네티즌 갑론을박

[사진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




 

걸그룹 카라의 구하라가 방송중 물병을 던지고 눈물을 터뜨려 태도 논란에 휩싸였다.



구하라는 4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에 가수 박진영, 카라 멤버인 한승연·강지영과 함께 게스트로 출연했다. 구하라는 이날 과거 연애담에 관한 구체적인 언급을 꺼렸지만 MC들의 짓궂은 질문이 계속됐다.



그는 “항상 연애에 대한 이야기를 하면 이상하게 기사가 나간다”고 고충을 토로했다.



이에 김구라는 “연애 기간 그리 뜨겁지 않았나보다”고 물었다. 구하라는 “저희가 일본 활동을 오래했다. 여기까지만 하겠다”고 불편한 심기를 전했다.



그러자 윤종신은 “구하라 연애 이야기 빼면 대본 다 안 써도 되겠다”고 말했다. 여기에 규현까지 “사생활을 폭로하겠다”고 가세했다.



결국 구하라는 눈물을 보이며 물병을 던지고 “눈물 나온다. 진짜 화나서 운다”고 말해 MC들을 놀라게 했다.



이를 두고 네티즌들의 의견은 엇갈렸다.



일부 네티즌들은 “구하라 태도논란, 방송에서 화난다고 물병 던져도 되는 건가”, “구하라 태도논란, 너무 과민반응 아닌가” 등의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일부는 “구하라 태도 논란, 과민 반응 아니다”, “구하라 태도 논란, 울린 MC들이 더 문제”, “구하라 태도 논란, 잔인하다” 등 구하라를 동정하는 여론도 있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