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엄마를 웃긴 세탁기, "세탁기 좀 쉬게 해 주세요"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엄마를 웃긴 세탁기’ 사진이 눈길을 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엄마를 웃긴 세탁기’라는 제목으로 한 장의 사진이 올라왔다.



사진 속에는 괴상한 표정을 하고 있는 듯한 세탁기의 모습이 담겨 있다. 사진을 자세히 보면 사람의 눈처럼 보이는 부분의 세탁기의 조절 장치이고, 입처럼 보이는 부분은 세탁기의 문과 빨간색 옷임을 알 수 있다.



세탁 조절 장치와 문 밖으로 나온 옷가지가 어우러져 마치 눈 풀린 사람의 표정처럼 보이는 것. 눈이 풀린 사람의 표정을 하고 있는 세탁기의 절묘한 상황이 네티즌들의 웃음을 자아내고 있다.



특히 이 사진의 게시자는 “이 세탁기가 마치 ‘메롱’을 하고 있는 것 같다며 엄마가 보고 큰 웃음이 터졌다”고 알리기도 했다.



‘엄마를 웃긴 세탁기’ 사진을 본 네티즌들은 “엄마를 웃긴 세탁기, 정말 절묘하네”, “엄마를 웃긴 세탁기, 엄마가 웃을 만하다”, “엄마를 웃긴 세탁기, 마치 애교부리는 것 같아”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