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예림 윤종신 유희열 단체 채팅, "이들이 연애할 때 자주하는 말? 궁금증 증폭"

[사진 해당 영상 캡처]


 

가수 김예림, 윤종신, 유희열의 단체 채팅 내용이 화제다.



김예림의 소속사 미스틱89는 4일 공식 유튜브 채널과 김예림 공식 페이스북을 통해 새 미니앨범 타이틀곡 ‘보이스(Voice)’의 티저를 공개했다.



영상에는 윤종신과 김예림을 비롯, 유희열, 정재형, 퓨어킴, 스윙스가 메신저로 단체 채팅을 하고 있는 모습이 담겨 있다.



윤종신은 채팅방에서 “내가 요즘 연인들의 목소리에 대한 노래를 만들고 있다. 혹시 너희가 연애할 때 상대방에게 가장 자주 했던 말이 뭐였는지 얘기해줄 수 있느냐?”라고 물었다.



이에 김예림은 “어디야 지금 뭐해”라고 말했고, 유희열은 “날씨 좋다. 저녁에 바빠? 지금 나올래? 보고 싶어”라는 말과 함께 “지금 뭐 입고 있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정재형은 불어로 스윙스, 푸어킴은 영어로 음성 메시지를 보냈다.



‘김예림 윤종신 유희열 단체 채팅’ 티저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김예림의 ‘Voice’는 연인들의 목소리에 대한 노래다. 윤종신이 작곡하고 스윙스가 피처링에 참여했다. 앨범은 9일 발매될 예정이다.



‘김예림 윤종신 유희열 단체 채팅’ 공개에 네티즌들은 “김예림 윤종신 유희열 단체 채팅으로 노래 영감을 얻을 수도 있구나”, “김예림 윤종신 유희열 단체 채팅 보여준 티저 정말 참신하다”, “김예림 윤종신 유희열 단체 채팅 보니 새 노래 기대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