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700원 들인 결혼식 "돈 많아야만 결혼하나요…이런 커플도 있다"

1700원 들인 결혼식 [사진 미러 캡처]






‘1700원 들인 결혼식’.



흔히 결혼을 한다고 하면 가장 걱정하는 것이 비용이다. 결혼 자금을 마련하기 위해 일을 한다는 젊은 사람들의 말을 들으니 더욱 실감이 된다. 하지만 꼭 많은 돈이 있어야만 결혼을 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최근 영국 일간지 미러는 “결혼식 비용으로 단돈 1파운드(약 1700원)만을 사용한 커플이 있다”고 보도했다.



‘1700원 들인 결혼식’의 주인공은 예술가 조지나 포르테우스(36)와 싱어송라이터 시드 이네스(39)다. 영국 스코틀랜드 인버네스에 있는 자신들의 집 앞에서 결혼식을 올렸다.



이들은 하객들에게 피로연에서 먹을 음식을 각자 가져와 달라고 부탁했다. 주례는 지역 교회의 목사가 무료로 했다. 웨딩 케이크는 조지나의 이모가 준비했다. 시드의 아버지는 색소폰으로 곡을 연주했다.



또 신랑 조지나는 결혼식에 앞서 사슴 뿔을 직접 깎아 반지를 만들었다. 결혼식 사진 비용도 그가 해당 결혼 포토 업체에서 필름 편집자로 일해 주는 것으로 대신해 비용이 들지 않았다.



이들은 혼인신고에 드는 비용인 70파운드(약 12만 원)를 제외하고, 신부의 중고 드레스 대여 비용인 1파운드 외에는 돈을 들이지 않았다.



영국의 평균 결혼 비용인 2만 파운드(약 3400만 원)와 한국 평균 결혼 비용 1722만 원에 비해 매우 검소하게 준비한 이 결혼식은 사람들 사이에 뜨거운 화제가 됐다.



신부 시드는 “우리는 크고 화려한 결혼식을 바라지 않았다”며 “우리의 결혼생활은 매일 아름다울 것”이라고 결혼 소감을 전했다. 하객들 역시 “지금까지 본 것 중 최고의 결혼식”이라며 부부를 축복한 것으로 알려졌다.



네티즌들은 “1700원 들인 결혼식, 뭔가 의미가 깊은 내용이네요”, “1700원 들인 결혼식, 정말 멋진 결정이다”, “1700원 들인 결혼식, 보기 좋네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