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봉원 부상, "큰 부상 아니야… 정밀 검사 중"

[사진 중앙포토]


 

프로그램 촬영 도중 안면 부상을 입은 개그맨 이봉원(50)의 소속사가 공식 입장을 발표했다.



이봉원의 소속사 싸이더스HQ는 5일 오전 MBC 예능 프로그램 ‘스타 다이빙 쇼 스플래시’ 촬영 도중 발생한 부상에 대해 “일부 언론에서 보도한 것처럼 안면이 함몰되는 큰 부상은 아니고, 얼굴이 붓고 멍이 드는 타박상 정도의 부상”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봉원이 병원에서 정밀 검사를 통한 진찰을 하고 있고, 부상의 소지가 우려되는 부분에 대한 검진 결과를 기다리는 상태”라며 이봉원의 현재 상태를 알렸다.



소속사는 “아직 정확한 진단이 나오지 않은 상태이지만 부상과 관련한 추측성 기사들에 이봉원이 혼란스러워 하고 있다. 이봉원이 하루빨리 차질 없이 활동할 수 있도록 여러분의 많은 응원과 격려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이봉원은 4일 경기도 고양시 실내체육관 수영장에서 ‘스타 다이빙 쇼 스플래시’의 다이빙 연습 중 얼굴을 다쳐 일산의 한 병원으로 후송된 바 있다.



이봉원 부상 소식에 네티즌들은 “이봉원 부상, 큰 부상이 아니라니 다행”, “이봉원 부상, 얼른 치료했으면 좋겠네요”, “이봉원 부상, 큰 거 아니라지만 걱정되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