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외래종 말벌 도심 습격, 열섬 현상때문에…“토종은 어디로?”

[사진 ‘등검은 말벌’, 중앙포토]


 

외래종 말벌들이 전국 대도시 도심을 습격하고 있다.



최근 외래종 말벌의 도심 습격이 잦아지면서 하루에 50여건의 벌집 제거 신고가 접수되는 등 시민들의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고 SBS가 4일 보도했다. 지난달 부산 시내에서만 1000여개 정도의 벌집이 제거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처럼 말벌의 도심 습격이 증가한 이유는 따뜻한 곳을 좋아하는 벌들이 열섬 현상으로 인해 온도가 높아진 도심으로 몰리기 때문이라고 전문가들은 분석했다.



최근에 주로 발견되고 있는 말벌 종류는 아열대 서식종인 ‘등검은 말벌’. 이 벌은 가슴과 등판에 아무런 무늬가 없이 검은색을 띄고 있는데, 토종 ‘쌍살벌’ 등에 비해 독성이 더 강하고 개체 수도 많다.



외래종 말벌 도심 습격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외래종 말벌 도심 습격, 정말 무섭네”, “외래종 말벌 도심 습격, 토종은 다 어디로 간거지?”, “외래종 말벌 도심 습격, 조심해야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