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봉원 부상, ‘스플래시’ 촬영 도중…“안면 함몰은 아냐”

[사진 중앙포토]


개그맨 이봉원(50)이 방송촬영 도중 얼굴에 부상을 입었다.



5일 한 매체는 “이봉원이 4일 경기도 고양시 실내체육관 수영장에서 MBC ‘스플래시’ 촬영을 위해 다이빙 연습을 하던 중 얼굴에 중상을 당했다”고 보도했다. 이어 “안면 일부가 함몰되고 망막도 일부 손상되는 중상”이라고 전했다.



이에 대해 ‘스플래시’의 신정수PD는 “경기 연습 중 얼굴에 가벼운 타박상을 입었다. 알려진 것처럼 안면이 함몰되는 등의 큰 부상은 아니다”라며 “지난 번에 이훈이 당한 부상처럼 얼굴이 약간 붓고 멍이 드는 타박상 정도”라고 다른 매체와 인터뷰에서 밝혔다.



이어 “병원에서 진찰을 받은 결과 망막에는 이상이 없다는 소견을 받았지만 정확한 검진을 위해 다른 병원도 찾았다. 현재 2차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는 중”이라고 말했다.



이봉원은 현재 일산의 한 병원에서 정밀검사와 함께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봉원의 부상 소식에 네티즌들은 “이봉원 부상, 빠른 쾌유 빕니다”, “이봉원 부상, 진짜 얼마나 다쳤는지 궁금하네”, “이봉원 부상, ‘스플래시’ 위험하네”, “이봉원 부상, 위험해 보이더니 사고가 터졌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