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크라운베이커리, 25년 만에 간판 내린다

[사진 크라운 베이커리]


크라운베이커리가 오는 9월 30일을 끝으로 25년 만에 간판을 내린다고 머니투데이가 보도했다.



머니투데이 보도에 따르면 크라운제과는 지난 2일 크라운베이커리 가맹점주들에게 안내문을 보내 "더 이상 정상적인 가맹사업을 지속하기 어렵다는 판단에 이르게 됐다"며 "다수 가맹점주들의 의견에 따라 이달 30일부로 가맹사업을 중단키로 했다"고 공지한 것으로 알려졌다.



크라운베이커리는 1988년 크라운제과 생과사업부에서 별도 법인으로 분리돼 나와 1990년 중반까지 600여개 매장을 열며 국내 베이커리업계 1위 자리를 차지했다.



그러나 1990년대말부터 여러 프랜차이즈 베이커리 업체가 업계에 뛰어들면서 크라운베이커리는 조금씩 경쟁에서 밀리기 시작했다.



최근 3년간 크라운베이커 가맹점수는 2010년 252개에서 2011년 160개로, 지난해에는 97개로 줄어들었다.



폐업을 앞둔 현재 가맹점은 70개에 불과하다.



2011년에는 42억원의 당기순손실을 내고, 지난해에는 1988년 분리돼 빠져나왔던 모기업인 크라운제과에 흡수합병되기도 했다.



현재 크라운베이커리는 가맹점주들에게 폐업을 권고하고 있으며 점주들에 대한 폐업 보상 방안을 협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