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임창용 메이저리그 전격 합류…14번째 빅리그 진출 한국인 선수

임창용 (37·시카고 컵스) [사진=중앙포토]
  투수 임창용(37)이 메이저리그에 전격 입성했다.



미국 프로야구(MLB) 시카고 컵스 구단은 5일(한국시간) “투수 마이클 보든을 방출하고 임창용을 빅리그로 불러올렸다”고 밝혔다. 임창용은 이날 홈 구장인 시카고 리글리필드에서 열린 마이애미 말린스 전에서 등판 대기에 들어갔으나 첫 출전 기회를 얻지는 못했다.



이로써 임창용은 박찬호가 처음 코리안 빅리거가 된 후 서재응·조진호·김선우 등에 이어 메이저리그 무대를 밟게 된 14번째 한국인 선수가 됐다. 특히 이상훈·구대성에 이어 한국·일본·미국 야구를 모두 경험하게 된 3번째 선수다.



1996년 한국 프로야구 해태(기아 전신)에서 프로에 데뷔한 임창용은 이로써 18시즌째 만에 최고의 무대인 메이저리그서 뛰게 됐다. 지난해 여름 일본서 오른 팔꿈치 수술을 받은 후 메이저리그 도전을 선언한 임창용은 작년 연말 컵스와 계약을 한 후 컵스 산하 마이너리그 팀에서 재활을 겸한 본격적인 실전 등판을 해왔다.



임창용 메이저리그 입성 소식에 네티즌들은 “임창용 메이저리그 입성 축하한다”, “임창용 대단하다”, “임창용 진짜 멋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