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류현진, 가벼운 허리통증…추신수와 재대결 무산

류현진 (26·LA 다저스) [중앙포토]
LA 다저스의 류현진(26)이 부상으로 선발 로테이션을 한 차례 건너 뛴다. 이로 인해 추신수(31·신시내티)와의 재대결은 무산됐다.



미국 CBS 스포츠는 5일(한국시간) 돈 매팅리 LA 다저스의 말을 빌어 “류현진이 허리 통증으로 인해 오는 7일 예정됐던 선발 등판 경기에 나서지 못하게 됐다. 그 자리는 크리스 카푸아노가 대신 할 것”이라고 전했다.



류현진이 부상으로 선발로테이션을 건너 뛴 것은 이번이 두 번째다. 그는 지난 6월3일 콜로라도전에 나설 예정이었지만 앞선 경기에서 상대 타자의 강습 타구에 왼발등을 맞아 가벼운 타박상을 입어 등판을 연기한 바 있다.



류현진의 허리 통증은 지난달 31일 샌디에이고전에서 홈 슬라이딩 과정에서 생긴 것으로 보인다. 당시 류현진은 1타점 2루타를 치고 나간 뒤 후속타자 야시엘 푸이그의 좌전안타 때 홈까지 내달려 엉덩방아를 찧는 슬라이딩으로 득점까지 성공했다. 비록 결승득점을 올렸지만, 자칫 부상을 입을 수 있다는 우려가 있다는 목소리가 나올 정도로 슬라이딩은 불안정했다.



다행히 류현진의 허리 통증은 심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 매체에 따르면 류현진은 11일 혹은 12일 홈구장에서 열리는 애리조나전에 등판할 것으로 보인다.



류현진의 예상치 못한 부상으로 추신수와의 재대결도 무산됐다. 류현진은 당초 5일 열리는 콜로라도와의 경기에 선발 등판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새롭게 영입한 에디슨 볼퀘즈가 선발 로테이션에 합류, 이날 등판이 잡히면서 류현진의 등판은 7일 신시내티 레즈전으로 미뤄졌다. 덕분에 류현진과 추신수의 두 코리안 빅리거의 재대결이 펼쳐지는 듯 했다. 7월28일 열린 둘의 첫 맞대결에서는 류현진이 추신수를 상대로 2타수 무안타 1삼진 1볼넷을 기록하며 판정승을 거둔 바 있다.



유병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