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예상보다 많았던 반대·기권·무효 10%

재석 289명. 반대 14명. 기권 11명. 무효 6명.



새누리 "민주당 내부서 나왔을 것"
민주당 "새누리 정치적 자작 행위"

 4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통합진보당 이석기 의원의 체포동의안 표결 결과다. 89.2%의 압도적 찬성을 보였지만 반대와 기권·무효를 합친 이탈표도 10% 넘게 나왔다. 줄곧 강경 목소리를 내온 새누리당과 민주당과 정의당이 동의안 찬성을 당론으로 택한 상태에서 이탈표가 예상 밖으로 많이 나왔다는 게 정치권의 평가다.



 새누리당의 경우 소속 의원 153명 중 151명이 참석했다. 당론을 따로 정하진 않았지만 “대한민국을 수호하기 위해 당론이 아닌 국민이 표결하는 것”(윤상현 수석부대표)이라는 말처럼 ‘이석기 사태’에서 시종일관 공세적 입장을 취해왔다. 체포동의안 찬성을 당론으로 정한 민주당의 경우 126명의 의원 중 120명이 표결에 참석했다. 내분 끝에 통진당에서 갈라져 나온 정의당(5명)도 찬성이 당론이었다.



 통진당 소속 의원 6명이 반대표를 던졌을 게 확실한 상황에서 다른 정당이나 무소속 의원(7명)들 중 8명의 반대표가 나왔다. 여기에 사실상 정치적 반대 의사표시인 기권과 무효표까지 합칠 경우 25명이 이 의원의 체포에 반대한 셈이다.



 이날 본회의에 불참한 의원은 9명이었다. 새누리당 정의화(모친상)·정두언(구속) 의원과 민주당 이해찬(세종시장 업무 협의)·홍익표(개인 일정)·김성주(고교 특강)·최동익(장애인단체 행사) 의원, 무소속 문대성(IOC 총회) 의원 등 7명은 아예 국회에 나오지 않았다. 본회의엔 출석했지만 투표는 하지 않은 2명의 의원이 누군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새누리당은 이탈표가 민주당에서 나왔을 것으로 보고 있다. 유일호 대변인은 “아직 그런 분들이 국회에 있다는 게 놀랍다”며 “우리 당 소속 의원들 중에 그런 분은 없으리라 확신한다”고 말했다. 조해진 의원도 “반대·기권표는 민주당 내부에서 나왔을 것”이라며 “과거 활동이나 인식, 의식이 통진당과 비슷한 궤적을 가졌던 의원들은 종북의 심각성보다 아직도 국정원에 대한 반감이 더 크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민주당은 확대 해석을 경계하고 나서며 ‘음모론’을 제기했다. 박용진 대변인은 본회의 직전 가진 브리핑에서 “새누리당이 체포동의안 투표에서 일종의 정치적 자작 행위를 할 가능성이 있다는 소문이 있다”고 주장했다. 민주당에 뒤집어씌우기 위해 새누리당 의원 일부가 고의적으로 반대·기권표를 던졌다는 것이다.



권호·이윤석 기자



관련기사

▶ 백낙청·황석영도 "충격적…건전한 상식서 한참 벗어났다"

▶ 이석기 영장실질심사 종료, 수원남부서 재구금

▶ 영장심사 마친 이석기 "완벽한 조작…승리할 것"

▶ 이석기 의원, 구속여부 오늘밤 늦게 결정

▶ 이정희, '내란음모' 이석기 공동변호인단 합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