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시리아 응징 안 하면 북 핵·화학무기 못 막아" 케리 미 국무, 의회 설득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3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공화·민주 양당 지도부를 초청해 시리아 사태에 대한 대응방안을 설명하며 협조를 당부하고 있다. 왼쪽부터 수전 라이스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존 베이너 하원의장, 오바마, 낸시 펠로시 하원 민주당 원내대표. [워싱턴 로이터=뉴스1]


미국 의회가 시리아에 대한 군사공격을 승인하는 수순 밟기에 나섰다.

"지상군 투입 않고 최장 90일 공습"
의회 승인 절차 착수 … 11일께 매듭



 상원 외교위원회는 4일 오전(현지시간) 간사단 회의를 거쳐 군사공격 결의안을 마련했다.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제출한 초안을 토대로 마련된 합동 결의안에는 군사공격 기간을 60일로 정하고 필요할 경우 의회의 승인을 얻어 30일 더 연장해 최장 90일로 정했다. 대신 지상군은 투입하지 않는다는 제한 규정을 뒀다. 또 군사 개입의 명분으로 ‘알아사드 정권이 8월 21일 화학무기 공격으로 수백 명의 어린이를 포함한 1000여 명의 무고한 시민을 학살했다’며 ‘알아사드 정권이 이 공격의 계획과 실행, 사후 은폐에 관여했다는 명백한 증거가 있다’고 명시했다.



 상원은 외교위원회에서 결의안에 대해 찬반 표결을 한 뒤 9일께 전체회의 표결에 부칠 예정이다. 하원도 자체 결의안을 마련해 같은 절차를 밟은 뒤 이르면 다음 주 중반께 전체회의를 소집해 표결한다는 방침이다. 그런 만큼 미 의회의 시리아에 대한 군사공격 승인 절차는 11일을 전후해 모두 마무리될 수 있다고 미 언론들은 전했다.



 의회가 본격 수순에 돌입한 것과 때맞춰 시리아를 겨냥한 미군의 움직임도 바빠졌다. 미 해군은 인도양에 머물던 항공모함인 니미츠함 전단을 홍해로 이동 배치했다. 순항미사일로 무장한 구축함 4척과 순양함 1척도 함께였다. 시리아 인근의 지중해에는 토마호크 미사일을 탑재한 구축함 4척과 수륙양용 함정인 샌안토니아호를 배치했다. 샌안토니아호에는 해병대 300여 명이 타고 있어 공습이 시작되면 이 지역의 미국민을 보호하기 위한 작전에 투입된다고 미군 관계자들이 전했다.



▷여기를 누르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러시아에서 열리는 G20 정상회의 참석차 출국하기 전인 3일 오전 백악관 집무실로 의회 지도자 16명을 초청해 설명회를 열었다. 이 자리에서 오바마 대통령은 시리아에 대해 “크루즈 미사일을 사용해 공격하고 전투기 공습도 병행하겠다”고 말했다.



 설명회가 끝난 뒤 공화당 서열 1, 2위인 존 베이너 하원의장과 에릭 캔터 하원 원내대표는 시리아에 대한 공습을 지지한다는 입장을 발표했다. 오바마 대통령으로선 천군만마를 얻은 셈이다.



 뒤이어 열린 상원 외교위원회 청문회에서 존 케리 국무장관은 “미국은 전쟁을 하려는 게 아니다”며 “반인륜적 범죄를 저지른 시리아 정권에 대해 응징하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시리아 공격의 명분으로 북한까지 거론했다. 케리 장관은 “시리아를 통해 전 세계 위험국가들에 경고 메시지를 보내야 한다”며 “우리가 침묵한다면 북한과 이란의 핵무기 개발을 막을 명분이 약해진다”고 말했다. 척 헤이글 국방장관도 “미군 2만8000명이 주둔하고 있는 한반도에서 북한은 화학무기로 대한민국의 안보를 위협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군사공격에 찬성하는 의원들은 “평양이 우리를 지켜보고 있다”며 거들었다.



  의회전문지인 힐은 “베이너 의장과 캔터 대표 등 공화당 지도부가 오바마 지지 쪽으로 선회했지만 상원과 달리 공화당이 다수인 하원에선 여전히 군사 개입에 반대하는 기류가 지배적”이라며 “남은 기간 동안 이들의 생각을 바꾸는 게 관건”이라고 전했다.



워싱턴=박승희 특파원



관련기사

▶ 美상원 외교위, 시리아 군사개입 결의안 승인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