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윤상직 "중소기업 적합업종 잘못 적용"

윤상직
윤상직(57)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중소기업 적합업종 제도를 비판했다. 4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린 ‘중견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대토론회’ 자리에서다. 당초 윤 장관은 토론회에 참석하지 않고 차관을 대신 보낼 예정이었지만, 이날 갑작스럽게 일정을 변경해 토론회에 참석했다.



중견기업 대토론회서 비판

 윤 장관은 함께 참석한 유장희 동반성장위원장을 직접 언급하며 “여기 유 위원장도 계시지만 제가 차관 때 중기적합업종을 도입했는데, 적합업종 제도가 도입 초기와는 달리 적용이 잘못되고 있다”고 말했다. 윤 장관은 이명박 정부에서도 청와대 대통령실 지식경제비서관, 지식경제부 제 1차관으로 근무하며 동반성장 정책 수립에 관여해왔다. 이날 윤 장관 발언의 취지는 당초 의도와는 달리 적합업종 규제 대상 대부분이 대기업이 아닌 중견기업이 된 현실을 지적한 것으로 풀이된다. 윤 장관은 “중소기업이 만든 시장을 대기업이 가로채는 건 상도의상 바람직하지 못하기 때문에 만든 제도가 중기적합업종”이라며 “민간의 자율적인 타협을 통해 서로가 한 발짝 물러서는 상도의가 만들어지도록 고안한 제도”라고 설명했다.



김영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