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여성 3명을 10년간 묶어놓고 성폭행한 50대 감방서…

젊은 여성 3명을 납치해 10년여간 감금한 가해자가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추정된다.





미 오하이오 교정본부는 아리엘 카스트로(52)가 3일(현지시간) 오후 9시20분께 자신이 수감되어 있던 감옥에서 목을 맨 채 발견됐다고 밝혔다.





이어 교도소 내 의료진들로부터 응급처치를 받았으나 10시 52분께 숨졌다.





카스트로는 지난 달 재판에서 살인, 강간, 납치 등 329건의 혐의에 대해 1000년형을 선고받았다.





교정본부는 이번 사건에 대해 철저한 조사가 진행중이라고 밝혔다.





한편 카스트로는 납치 당시 각기 14살, 17살, 21살이던 여성 3명을 10여년간 자택 지하에 감금한채 강간 등을 해오다 여성들의 도움 요청 소리를 들은 한 이웃 주민의 신고로 덜미가 잡혔다. 지난 5월 기소된 그는 사형을 면하는 조건으로 모든 혐의에 대해 유죄를 인정한후 사실상 종신형인 1000년형을 언도 받았다.



피해 여성들은 성폭행을 당해 5차례 임신을 했고 이 중 한명은 2~3차례 유산했으며, 이들은 로프나 쇠사슬에 묶여 생활한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