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종합]與, 회기표결 기권 文 '맹비난'…친노 책임론 부상





새누리 원내대책회의 文 비난 쇄도
"문재인, 이석기 가석방 해명해야"

새누리당이 3일 내란 음모 혐의를 받고 있는 통합진보당 이석기 의원 사태와 관련해 문재인 의원을 비롯한 친노(親盧) 책임론을 강하게 제기했다.



특히 문 의원이 전날 국회 본회의에서 정기국회 회기결정 안건에 '기권'한 것은 사실상 이 의원에 대한 체포동의안 처리에 반대하는 것이라는 의혹을 제기하면서 문 의원을 강하게 비판했다.



문 의원 측은 체포동의안 처리에 찬성한다는 당의 공식 입장과 같지만 회기 결정을 투표로 결정하는 상황의 의미를 정확하게 파악하지 못해 기권했다고 설명한 상태다.



새누리당 황영철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문 의원은 회의에 오랫동안 앉아 있으면서 무엇을 표결하는지, 왜 표결에 찬반을 해야 하는지에 대한 생각 없이 앉아있었다는 것"이라며 "그렇다면 문 의원은 초선의원보다 못하다"고 비판했다.



그는 이어 "적어도 대통령을 꿈꾼 사람이라면 국회가 어떤 절차에 의해 이뤄지는지, 무엇을 논의하는지를 누구보다 관심 있게 지켜보고 의사 결정을 해야 한다"며 "기권표를 행사하는 것은 당연히 이석기 체포동의안에 대한 본인의 심중이 표결에 나타났다고 볼 수밖에 없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홍지만 원내대변인 역시 "민주당이 '종북 좌파' 통진당 이석기 의원의 탄생에 숙주 역할을 했다. 한때 주한미군 철수와 한미 동맹 파괴까지 외치면서 선거를 치렀던 사람을 특사로 풀어주고 국회의원으로 만들어준 사람이 바로 문재인 의원"이라고 책임론을 제기했다.



그는 이어 "문 의원은 여기에 더해서 (정기국회 회기 결정을 위한 표결에) 기권했다. 문 의원은 바로 국회의원직을 사퇴하라"며 "문 의원은 어떻게 얼굴을 들고 국민 앞에 나설 수 있느냐. 이런 사람이 대통령 후보로 나왔다. 이제 국민들도 정신을 똑바로 차리고, 잘 관찰해야 한다"며 격앙했다.



김태흠 원내대변인도 "어제 본회의는 이석기 의원에 대한 체포동의안 보고를 위한 본회의였다. 그런데 보고를 위한 본회의에서 기권을 했다. 문 의원은 민정수석에 있을 때 사면 복권을 해주면서 이석기 의원을 국회에 들인 장본인인데 무책임하다"고 질타했다.



그는 이어 "회기 결정의 건이기에 때문에 황당해서 그랬다면 초등학생도 아니고, 말이 안 된다. 법정기일을 안건으로 올렸는데 기권한다는 자체도 말이 안 된다"며 "(문 의원은) 확실히 자기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요구했다.



특히 이날 회의에서는 당시 이석기 의원이 민혁당 사건으로 2002년 2년6개월의 형을 선고받았지만 2003년 광복절 특사 때 가석방 됐고, 2005년에 다시 사면 복권된 것도 도마에 올랐다. 당시 문재인 의원이 민정수석이었던 만큼 칼날은 또다시 문 의원에게 겨눠졌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새누리당 간사인 권성동 의원은 "법무부 지침은 통상 형기의 80% 정도를 복역해야 가석방 요건에 해당한다. 하지만 이 의원은 2년 6개월의 80%면 2년을 살아야 하는데 1년3개월 밖에 안 되서 가석방됐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는 "당시 민정수석은 문재인 의원이었다"며 "문 의원은 왜 이석기 의원을 특별 가석방시켰는지 명확하게 밝힐 의무가 있다"고 해명을 요구했다.



[뉴시스]



관련기사

▶ "프락치 잡아 보내라, 北에서 처리를…" 제보자 무차별 신상털기

▶ 이석기, 국방부에 軍 1급 비밀 등 30건 자료 요청

▶ 김관진 "이석기 의원에 군사비밀 제출 안해"

▶ 박지원 "이석기, DJ 내란음모 조작 사건과는 본질 달라"

▶ 이석기 체포동의 4일 표결…與 단독처리도 고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