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통일부 "이석기, 盧정부때 두차례 방북 확인"



정부가 2일 내란음모 의혹으로 국회에 체포동의안이 제출된 이석기 통합진보당 의원이 노무현 정부 때인 2005년 3월과 2007년 3월 두 차례 방북한 사실을 확인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2005년 3월31~4월1일 1박2일간, 2007년 3월16일~18일 2박3일 금강산관광 목적으로 북한 방문을 승인한 바 있다"고 밝혔다.



이 당국자는 "정부는 방북 승인 과정에서 관계 기관으로부터 출국금지 여부 등 신원상의 문제를 확인했으며 방북 승인여부와 관련해 관계기관과 이견은 없었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당시 스스로 설립한 것으로 알려져 있는 선거 기획광고 대행사인 CNP전략그룹(CN커뮤니케이션즈) 직원 7~8명과 같이 관광단 일원으로 금강산을 방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이 의원이 두 차례 금강산을 갔을 때 누구와 접촉했고 방북 목적 이외에 어떤 활동을 했는지 여부는 파악하기 어렵다고 이 당국자는 전했다.



당국자는 "활동 보고서를 관광객에 한해서는 받지 않는다"며 "금강산 관광 활동 목적 외의 활동 여부는 파악하기 어렵다"고 못박았다.





[뉴시스]



관련기사

▶ "프락치 잡아 보내라, 北에서 처리를…" 제보자 무차별 신상털기

▶ 이석기 "보이지 않는 곳에서 폭파시키면 쟤들이…"

▶ "결정적 시기 왔다" 이석기, 전쟁대비 3대 지침 하달

▶ RO 세포 모임서 "장군님 지키는 게 조국을 지키는 것"

▶ 국회 진출 전후 이석기 주요 발언·행보 "2017년엔…"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