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진] 프로야구 시구자로 나선 남과 여의 차이























































프로야구 시구자로 나선 남과 여의 차이가 극명하다.

31일 오후 대전 한밭야구장에서 펼쳐진 2013 프로야구 한화 이글스와 넥센 히어로즈 경기에 앞서, KBS 이승현 아나운서가 '한화 승리 기원' 시구를 하고 있다. 클라라 못지 않은 붉은 색 레깅스를 입고 나온 이승현 아나운서가 멋진 폼으로 시구를 했다.

같은 날 부산 사직구장서 프로야구 LG트윈스-롯데 자이언트 경기가 열렸다. 이날 경기 시구자는 개그콘서트 '황해'팀의 홍인규와 이상구가 나와 공을 던졌다. 개그콘서트에 나오는 분장과 복장을 한 뒤 홍인규는 소품으로 사용하는 김을 이용해 시구를 했다. [이호형 기자, 뉴시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