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윤후 웹툰, 김민국 눈물에 집도 내줘…"윤후 예쁜 짓 남기고파"

[윤후 웹툰, 사진 MBC`일밤 어디가` 비교]


 

[윤후 웹툰,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윤후 웹툰’



가수 윤민수(33)의 아들 윤후의 웹툰이 인기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후툰 HOOTOON : 형이 정말 슬퍼하잖아’라는 윤후 웹툰이 게재됐다.



윤후 웹툰은 MBC ‘아빠어디가’에서 보여준 윤후의 순수한 행동을 다시 소개하고 있다. 특히 윤후 웹툰은 볼이 통통한 윤후의 모습과 당시 입었던 옷, 했던 말까지 구체적으로 담아내 보는이들의 추억을 되살리고 있다.



윤후 웹툰은 MBC ‘아빠 어디가’의 첫 번째 여행에서 그려진 ‘집고르기’일화를 다루고 있다. 당시 김성주 아들 김민국은 집을 고르는 과정에서 허름한 집을 선택하자 눈물을 쏟았다. 이를 본 윤후는 울고 있는 김민국을 걱정했다. 울고있는 김민국을 걱정스런 시선으로 바라보던 윤후는 “형이 정말 슬퍼하잖아”라며 자신이 고른 집과 바꾸자고 했다.



네티즌들은 윤후의 착한 마음씨에 감탄을 이어가고 있다.



웹툰을 그린 이는 “윤후는 말도 예쁘게 하고, 하는 짓도 예쁘게 하고… 윤후가 예쁜 짓 하는 거 그림으로 남기고 싶었다”며 윤후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윤후 웹툰’을 본 네티즌들은 “윤후 웹툰까지 등장하고 윤후 인기가 날로 높아지네”, “윤후 웹툰 정말 잘 그렸다, 그림으로 봐도 귀여워”, “윤후 웹툰으로 보니 색다르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